IT 용어 사전, NFT 란 무엇인가?


디지털 자산의 일종 NFT가 제2의 비트코인이라 불릴 정도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요즘!

NFT , 이름만 들어보고 정확한 개념은 모르는 분들을 위해 오늘 포스팅을 준비했어요!

🤷‍♀️ NFT 란 무엇인가요?

NFT: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바꿀 수 없는 가치를 부여해 주는 대체 불가능 토큰


NFT (Non-Fungible Token)은 블록체인 기술로 발행되는 토큰 즉 코인인데요. FT(Fungible Token)인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달리 대체 불가능한 코인을 의미해요.




이를 쉽게 설명하기 위해, 비트코인이 5만 원짜리 지폐이고 NFT는 집 문서 등기권리증이라고 가정해 볼게요. 둘 다 종이에 일정한 양식으로 인쇄가 되어 있다는 점에서 동일한 형식이라고 할 수 있어요. 이때 5만 원짜리 지폐는 일련번호가 달라도 같은 5만 원이라는 가치를 가지나, 집 문서는 같은 양식이어도 두 서류가 지니고 있는 가치가 다르기 때문에 동일한 가치를 가진다고 볼 수 없어요.

즉, 내가 가지고 있는 1비트코인이 상대방이 가지고 있는 1 비트코인으로 상호 교환이 가능하지만, NFT는 나와 상대방이 가지고 있는 고유 자산의 교환이 불가능하다는 이야기죠. 현재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같지만, NFT가 적용되면 하나의 코인은 다른 코인과 달리 대체 불가능한 별도의 인식 값을 갖게 되며 코인마다 가격이 달라져요.


NFT에는 주로 디지털 자산의 소유권에 대한 정보가 담기는데요. 언제, 어디서, 어떻게 제작되었는지부터 되팔았는지까지 모든 정보가 기록돼요. 어떤 디지털 파일의 NFT를 확인을 하면 그 파일에 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기 때문에 NFT를 디지털 자산의 지문 혹은 바코드라고 명칭 하기도 해요. 이 기록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보호되기 때문에 쉽게 해킹될 수 없다는 특징도 가져요.

🤷‍♂️ NFT는 어떻게 활용되고 있나요?

NFT는 가상 자산에 희소성과 유일성이라는 가치를 부여할 수 있기 때문에 디지털 예술품, 게임 아이템 거래 등 분야에서 영향력을 급격하게 키우고 있는데요.


미국의 디지털 아트 작가 비플(본명 마이크 윙켈만)이 자신의 작품을 스캔해서 NFT로 저장하였는데요. 그의 NFT 작품 '매일: 첫 5000(Everydays: The First 5000 Days)'이 뉴욕 경매에서 약 780억 원에 팔렸다고 해요.


가수 그라임스(Grimes)도 최근 디지털 그림 컬렉션 10점을 온라인 경매에 올렸는데요. 화성을 수호하는 날개 달린 아기 천사 등 가상의 이미지에 자신의 노래를 배경으로 깐 그라임스의 작품이 20분 만에 65억 원에 팔렸다고 해요.



<출처> Nifty Gateway, Opensea 홈페이지


비플이나 그라임스 작품은 NIFTY GATEWAY라는 곳에서 판매가 되었고, 제일 유명한 사이트는 OPENSEA라고 해요. NFT 예술 작품은 예술가만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닌데요. 그림을 그려서 스캔을 한 뒤, 스캔 된 작품에 코드 값을 부여해서 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면 일반인들도 예술가들처럼 NFT 예술 작품을 판매할 수 있어요. 이렇게 만든 작품을 판매 사이트에 업로드하면, 작품의 소유권이 이동할 때마다 블록체인에 소유권이 어디로 갔고 가격은 어떻게 변동되었는지가 담기게 돼요.




<출처> 크립토키티, 탑샷 홈페이지


NFT의 활용 범위는 더욱 넓어지고 있는데요. 2017년, 가상의 고양이를 키워서 NFT로 저장하여 판매하는 크립토 키티(CryptoKitties)라는 게임도 등장을 했는데요. 여기서 드래건이라는 희귀종인 고양이가 600이더, 당시 가격으로는 약 2억 원에 거래되었다고 해요. 또한 농구 선수들의 경기 하이라이트를 디지털 카드로 만들어 판매하는 NBA 탑샷(Top Shot)이라는 서비스도 있어요. 유명 농구 선수인 르브론 제임스의 하이라이트 카드는 2억 4천만 원에 거래되었다고 해요.




심지어 SNS에 올린 글도 NFT로 보관하고 판매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 대표적인 사례가 트위터 창업주 잭 도시(Jack Dorsey)의 트위터예요. 잭 도시는 본인이 2006년도에 작성한 첫 게시글을 NFT로 저장을 해서 경매에 올렸는데, 지금 최고 입찰가가 약 28억 원이라고 해요. 그래서 장기적으로는 이 NFT 기술이 가상공간 위에서 콘텐츠를 만들고 거래하는 메타버스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이라는 예측이 되고 있어요.


 

희소성을 인증하고 고유한 가치를 지니기 힘든 온라인 세상에서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새로운 가치 저장 수단인 NFT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재미있으셨나요?

그럼 다음 IT 용어 사전도 많이 기대해 주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