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슈링크플레이션 뜻 : 가격보다 용량이 더 중요하다?!


슈링크플레이션 뜻 : 가격보다 용량이 더 중요하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계약의 변화를 주도하는 글로싸인입니다. :D

최근 어떤 기사에서 보았던 내용인데, 요즘 청년 1인 가구 월평균 생활비는 161만 원이라고 해요. 😬

그중 가장 큰 비율로 지출되는 곳이 바로 식료품비입니다. 10월 소비자 물가 동향에 따르면 3개월 연속으로

상승 폭이 확대되고 있어 연말이 다가올수록 상황이 불안해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종종 마트에 가서 간단하게만 구매해도 기본 5-10만 원은 뚝딱인데, 이상하게 일찍 음식이 떨어지더라고요. 알아보았더니 제품 용량을 몰래 줄이는 '슈링크플레이션'이 늘어나고 있다고 해요.

그래서 오늘은 '슈링크플레이션'에 대해 함께 알아보려고 합니다. 그럼 시작해 볼까요?! 😉





 
슈링크플레이션

'패키지 다운사이징(package downsizing)'이라고도 불리는 슈링크플레이션가격은 유지하되, 제품 크기나 중량을 줄인 것을 뜻해요. 인플레이션으로 원자재의 가격이 상승하게 된 경우 기업에서는 제품의 가격을 인상하기보다는 내용물을 축소시켜서 생산 비용을 줄이고 수익을 유지한다고 해요. 대표적인 예로는 '질소 과자'가 있는데요! 과자가 부서지거나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채워두었던 질소가 과자의 양보다 더 많아서 논란이 많이 되었었어요.

이런 논란으로 인해 기업이 소비자에게 제품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요!

소비자들이 기업이나 식당 업주 등이 제품의 양을 줄이는 걸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에요. 이런 현상은 소비자에게 '숨은 가격 인상'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렇다면 해외에서는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알아볼까요?!




📈 슈링크플레이션 해외 대응

슈링크플레이션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고 있어요.

소비자에게 알리지 않고 제품 중량을 줄이는 기업의 행태를 막겠다고 했는데요!

브라질

・ 제품 용량에 변화가 생기면 해당 기업은 변경 전후의 용량, 변경 수치와 비율을 6개월 이상 포장 표시 및 고지 의무화

프랑스

・ 슈퍼마켓 체인 '까르푸' : 가격 인하 없이 용량이 작아진 제품에 '슈링크플레이션' 스티커 부착

・ 용량 변경 시 소비자에게 고지 의무화로 방침 변경 예정



📈 슈링크플레이션과 비슷한 '스킴플레이션'

슈링크플레이션과 굉장히 비슷한 스킴플레이션용량이 아닌 상품의 서비스나 질이 떨어지는 현상을 말해요.

최근 각종 전쟁으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이 불안해져 원자재나 부품 등의 수급에 차질이 생겼고, 원활히 이뤄지지 않다 보니 물가 상승하여 비용이 오르고 기업이 오른 원자재 비용만큼 인건비나 기타 다른 비용을 줄이면서 질이 떨어졌어요.

예를 들면 한 프랜차이즈 패스트푸드 업체에서는 양상추 수급 문제로 양상추를 빼고 양배추를 넣은 햄버거를 판매했었고,

코로나19로 인해 항공사에서 승무원의 수를 줄였던 것들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기업들이 제품 용량을 줄여도 소비자에게 알릴 의무는 없다고 해요.

현재 해당 논란을 해결하기 위해 안내판을 붙이거나 인지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슈링크플레이션'의 뜻과 해외에서는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지, 또 비슷한 인플레이션은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았는데요! 하루가 다르게 치솟는 물가로 자영업을 하시는 분들은 효율이 좋은 업무툴 도입을 망설이실 것 같아요.


"글로싸인 전자계약은 저렴한 금액으로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요!"


합리적인 가격으로 모든 기능을 제한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효율적인 업무툴

글로싸인 전자계약으로 치솟는 물가에도 걱정하지 않고 마음 편하게 사용하실 수 있도록 도와드릴게요. :)

하루 10건 발송 가능한 1개월 무료체험도 있으니 한 번 사용해 보세요~!

* 무료 체험이 종료되어도 자동으로 결제되지 않습니다.


bottom of page